본문 바로가기
입시정보

5급 공채 PSAT 난이도 분석

페이지 정보

작성자 i서울신문 작성일11-03-03 08:36 조회1,412회 댓글0건

본문


올해 5급 공채 첫 관문인 공직적격성평가(PSAT)가 지난달 26일 시행됐다. PSAT는 단순 암기 지식을 묻는 일반적인 시험과는 달리 종합적인 사고력과 판단력 등을 요구해 공부해야 할 별도의 과목과 범위가 없어 상당수의 수험생들이 부담스러워하는 시험이다. 김원태 합격의 법학원 PSAT 연구소장은 올해 1차 합격선은 지난해 일반행정 기준 75.00점보다 2.5~3점가량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언어논리-추론형 비중 높아져

언어논리는 지난 2년간 시험에 비해 지문의 길이가 다소 길어지면서 난도도 가장 높았다는 평가다. 김 소장은 ‘일치/불일치’와 같은 기본적인 문제 유형보다 추론형 문제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에 지문의 독해에 대한 구조적 학습이 부족한 수험생에게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시험이었다고 분석했다.

언어논리 영역의 기본형인 부합 문제 유형의 출제 비율은 약 30% 수준으로 예년에 비해 출제 비중이 줄었고, 표현형 및 논증 문제가 40%가량 출제됐다.

김 소장은 “올해 언어논리 영역은 부합 문제 유형 축소와 추론 문제 비중 확대의 특징을 보였다.”면서 “이러한 출제 경향을 바탕으로 지문 독해에 관한 체계적인 학습이 더욱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해석-변환형 문제에 당황

자료해석 영역은 출제 유형상 큰 변화는 없었다. 통상 50~60% 출제되는 자료해석에 대한 이해와 해석 유형의 문제는 올해도 50% 이상 출제됐다. 하지만 예년과 달리 자료상 주어진 수치에 대한 단순 해석 및 간단한 계산 문제가 아닌 자료의 구조 파악, 자료 간의 상호 관련성 파악 등의 문제가 주를 이루면서 상당수의 수험생들이 시간 관리에 어려움을 느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 2년간 비중이 높았던 수치 자료나 지문 자료를 제시하고 일치하지 않는 것 또는 일치하는 것을 묻는 자료 변환형 문제 비중은 낮아진 반면 특정 조건에 따라 주어진 수치 자료를 해석해야 하는 ‘적용·추론형 문제’ 유형과 최근 감소세를 보였던 계산형 문제가 출제되면서 난도가 다소 높아졌다는 평가다.

●상황판단-실제사례 적용력 요구

상황판단은 올해도 수험생들을 가장 힘들게 한 영역이다. 일반적으로 상황판단 영역은 문제 해결과정 최상의 개념이라는 점에서 세 영역 중 난도가 가장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사막의 우물 위치를 표시한 그림과 마을이 들어설 수 있는 조건 등을 제시한 의사결정 및 판단 문제(선책형 11번) 등 지난 2년간 출제되지 않았던 새로운 유형의 문제가 3문제가량 출제되면서 많은 수험생을 당혹스럽게 했다.

전체적으로는 단순 이해나 추론형 문제가 30% 정도 출제됐고, 지문을 사례에 적용하고 판단·평가하는 문제들이 주를 이뤘다. 법 지문의 단순 이해나 해석을 요구하기보다는 실제 사례 적용력 및 판단력을 요구하는 문제가 10문제 출제된 것도 난도 상승에 한몫했다.

김 소장은 “상황판단 영역은 독자적인 영역 공부뿐만 아니라 언어논리 영역과 자료해석 영역과의 유기성을 찾아 두 영역을 통해 상황판단 기본기를 다져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시험종료 직후부터 정답가안 이의제기 신청을 받고 있는 ‘사이버국가고시센터’(www.gosi.go.kr)에는 2일 현재 행정직 언어논리영역 우책형 9번 문항 등 모두 6문항에 대한 이의가 제기됐다. 행안부는 전문가로 구성된 ‘정답확정회의’에서 수험생들이 제기한 이의를 검토한 뒤 14일 확정 정답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도움말 합격의 법학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